[취재본부] “불교인권위원회의 이석기 인권상 수여”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 성명서 발표후 전달

4 주 ago 김종문 편집위원장 [취재본부] “불교인권위원회의 이석기 인권상 수여”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 성명서 발표후 전달에 댓글 닫힘

불교인권위원회(회장 진관/지원스님)는 2018년 11월20일 오후 4시 조계사에서 내란선동등 반국가활동으로 징역 9년 복역중에 있는 이석기에게 불교인권위에서 인권상 수여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불교총연합 호국승군단이 중심이 된 불교단체와  한국교회에 “표본이 되는 교회를 세우자” 운동본부외 기독교 단체. 천주교단체, 자유민주국민연합과 애국단체등 일반 시민들이 이석기 인권상 수상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2018. 11. 19. 오후2시 조계사 앞에서 발표하고 조계사 관계자(사단법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이상규 사무처장)에게 성명서를 전달했다.

성명서 내용을 요약하면

지금 대한 민국은 북한의 핵위협과 남남갈등으로 국가의 존망이 위태로운 시각에 불교인권위원회는 국가전복을 획책하여 복역중인 이석기에게 인권상 수여의 결정에 분노하고 있다. 이것은 천만 불교도를 우롱하고 1700년 호국불교 정신을 이어온 한국불교 정신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며 부처님의 가르침에 대한 도전이다.

불교인권위원회는 2001년 창립이후 박종철 부친(1회)을 시작으로 리비아의 카다피, 군 양심선언자, 전교조 위원장, 지하철협의 의장, 범민련 고문, 밀양 송전탑반대 대책위원회, 민가협 전의장 등 24차에 걸쳐 수여해 왔다.

그러나 국민들은 시상자들이 대한민국과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지겨온 것 인가에 대한 의문으로 불교가 남남갈등을 조장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민감한 부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다.

  • 불교인권위원회는 부처님의 가르침과 국법을 위반한 이석기에 대한 인권상을 즉각 취소하라.
  • 불교종단협의회와 조계종은 불교인권위원회를 페지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성명서 전달을 마친후 천주교계와 기독교 단체들도 한목소리로 조계사를 규탄하였고 일반시민들도 불시에 마이크를 잡고 불교라는 종교를 등에 업고 있는 빨갱이 집단을 해체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