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시녀가 되어버린 서울시의회, 「4·27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 촉구 건의안」 통과

4 주 ago 김종문 편집위원장 정부의 시녀가 되어버린 서울시의회, 「4·27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 촉구 건의안」 통과에 댓글 닫힘

[토스엔밝은뉴스: 김종문편집위원장] 황인구 의원 등 서울시의원 23명 발의… 한반도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국회 역할 촉구

서울시의회는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촉구한다는 내용을 담은 건의안이 16일 서울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황인구 교육위원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강동4) 비롯한 23명의 서울시의원이 제출한「4·27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 촉구 건의안」이 지난 16일 열린 제284회 정례회에서 본회의를 통과했다

건의안은 2018년 4월 27일 남북정상이 합의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하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남북관계가 진전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상호 신뢰와 협력 등을 담보하기 위해서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인구 부위원장은 ·도지사 15접경지역 시장·군수협의회 등 지역단위의 다양한 차원에서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를 촉구하고 있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 개막을 위해 국회가 조속히 비준동의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건의안이 16일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올해 중으로 국회에 이송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압도적인 다수당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의원들이 국민들의 정서는 외면한 채 현정부의 시녀가 되어버렸다며 비난했다.

현재 서울시의회 의원 의석수는 더불어민주당(102석). 자유한국당(6석) 바른미래당(1석). 정의당(1석) 이다